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오덕렬(평화이야기)
Duk
HOME | 평화산책 | 오덕렬(평화이야기)
개성공단, 그 잔잔한 역사...
글쓴이 : 평화재…     날짜 : 13-07-01 12:15     조회 : 1935    
트랙백 주소 : http://snpeace.or.kr/bbs/tb.php/board20/1
개성공단, 그 잔잔한 역사...

 6월 23일에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유네스코는 캄보디아 프놈펜 평화궁전에서 개최된 제37차 세계유산위원회(WHC)에서 북한이 등재 신청한 ‘개성역사유적지구’를 심사한 결과 세계유산 등재를 확정했다. 개성역사유적지구는 개성성벽 5개 구역, 만월대와 첨성대 유적, 개성 남대문, 고려 성균관, 숭양서원, 선죽교와 표충사, 왕건릉과 7개 왕릉과 명릉, 공민왕릉 등을 포함한다. 북한으로서는 2004년 ‘고구려 고분군’ 이후 두 번째로, 남북한을 합치면 12번째 세계 유산이다. 개성은 이제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회자되는 도시가 될 지도 모를 일이다.
 과거의 역사를 고이 간직한 개성은 남북의 근현대사 속에 또 다른 의미를 지니고 있다. 바로 금강산과 더불어 대표적인 남북경제협력사업의 장소라는 것이다.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은 1998년 6월과 10월 두 차례 소 1001마리를 몰고 북한을 방문하여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났다. 이 때 대남사업 책임자들을 만나 금강산관광, 산업공단 설치 등에 대해 합의하였다. 이후 북한은 산업공단 후보지로 신의주를 제시했으나, 현대 측에서 남측으로부터 가까운 지역을 요구함으로써 그 장소가 개성으로 결정되었다. 북한은 2008년 8월 방북한 정몽헌 현대아산 회장에게 결정된 장소가 개성이라는 사실을 통보했으며, 그 결과 현대아산과 북한 아시아태평양위원회 간의 합의를 통해 『개성공업지구 건설 운영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하게 된다. 2003년 6월에 착공식이 거행되었고, 개성공단 1단계 부지 조성공사는 2004년 4월에 시작되어 2006년 6월에 완공되었다. 2005년 3월에는 남측지역에서 개성공단으로 전력공급이 시작되었으며, 같은 해 12월에는 개성지역과 남측지역 간 통신이 연결되었다. 기초시설 및 통신 등 주요 기반 시설은 2007년 10월에 모두 완공되었다.  2009년 12월에는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를 완공하였으며, 2010년 9월에는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를 위한 탁아소를 개원하고『개성공업지구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하였다. 
 당국 차원의 협의는 2002년 4월 대통령 특사 방북을 계기로 시작된다. 같은 해 8월에 개최된 제7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개성공단 개발 문제가 거론되기 시작했으며, 이후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와 ‘개성공단개발실무협의회’, ‘ 남북경제협력제도 실무협의회’ 등을 통해 협의가 진행되었다. 군사 분야 회담을 통해서도 군사적 보장 문제가 논의되었다. 북한은 사전에 남한과 법규 내용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2002년 11월에 개성공업지구를 지정하고, 『개성공업지구법』을 제정하였다.
 개성공단은 2004년 시범단지에 대한 분양을 실시하여 26개의 업체가 입주하였다. 그 해 12월에는 첫 제품인 냄비 2종 세트가 생산되었다. 2007년 4월에는 2차 분양을 시작하여 183개 업체를 선정하였고, 2013년 현재 등록된 입주 기업은 123개이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이 증가함에 따라 기업의 누적 총생산액도 2007년 1월에 1억 달러를 돌파한 이래, 2007년 9월 말 2억 달러를 달성하였다.
 이렇게 남북의 여러 정치적 상황 속에서도 꾸준히 운영되고, 또 점진적으로 발전해 왔던 개성공단은 현재 문이 닫힌 상태다. 남북의 여러 갈등은 경제적 활동을 보장했던 개성공단의 굳건한 의지마저 무너뜨려 버렸다.
 개성공단은 군사분계선에서 불과 10km 떨어져있고, 서울에서 출발하면 1시간 남짓 걸리는 거리에 위치해 있다. 어느 순간, 개성이라는 곳이 가까워졌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그 느낌을 간직한지 9년째가 되는 지금, 개성은 매우 멀게 느껴진다. 남북의 경제 협력을 뛰어넘어, 많은 소통을 나눌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장소가 을씨년스럽기만 하다. 개성공단의 본래 모습을 찾기 위해 남북한은 조금씩 노력하고 있다. 당국의 노력과 더불어 우리들의 열망도 그 시기를 앞당기는 에너지가 될 것이다. 개성공단에 관한 이야기를 몇 회 더 나누는 동안, 필자 또한 그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   

참고자료
연합뉴스, 2013년 6월 13일자.
양재성, 남북경제공동체 형성 방안과 과제, 통일부 통일교육원, 2012.
김형기, 남북관계 지식사전, 통일부 통일교육원, 2011.
통일백서, 통일부, 2013.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