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이재봉 (평화산책)
snpeace
HOME | 평화산책 | 이재봉 (평화산책)

   
  싸움꾼에서 비폭력주의자로(16)
  글쓴이 :      날짜 : 09-11-06 14:24     조회 : 1647    

1994년 8월, 10년간의 미국 유학생활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스물아홉 노총각으로 떠났다가 두 아이가 딸린 마흔 살의 아빠로 변해 돌아왔지요.

저는 시간강사가 되고, 아내는 영어 과외 선생이 되어 남편 대신 돈을 벌었으며, 큰아들은 여섯 살로 유치원에 들어가고, 작은아들은 온종일 집에서 놀았습니다.

 그런데 두 아들에게 장난감을 마련해주는 게 힘들었습니다. 아이들이 집에서 놀 때는 다양한 운동기구들을 즐겼는데 이웃의 또래들과 어울려 놀기 시작하면서 '폭력적 장난감'을 원하기 시작한 겁니다. 대강 다음과 같은 대화가 여러 차례 나누어졌습니다.

 "아빠, 저 총 사줘요."

"그건 안 돼."

"왜 안 돼요?"

"총이나 칼은 사람을 다치거나 죽게 하니까.""저건 진짜 총이 아니라 장난감 총이잖아요."

"장난감으로라도 쏘거나 찌르는 버릇이 붙으면 나중에 진짜 총이나 칼 가지고 사람 다치게 하기 쉽지."

"다른 애들은 다 가지고 노는데 왜 우리만 안돼요?"

"다른 애들이 나쁜 짓 한다고 너희들도 나쁜 짓 할래? 그리고 다른 아빠들은 애들 막 때려도 아빠는 너희들 절대 안 때리는데 그럼 아빠도 다른 아빠들처럼 너희들 때릴까?"

 아이들이 나이가 들어갈수록 장난감 가게에서 총과 칼을 비롯한 '폭력적 장난감'을 빼곤 사줄만한 것을 찾기 어려워지더군요. 결국엔 아이들에게 지게 되었습니다. '물총'을 사주고 말았거든요.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