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이재봉 (평화산책)
snpeace
HOME | 평화산책 | 이재봉 (평화산책)

   
  한반도 대전환 시대의 위기: 한일 갈등에 관해
  글쓴이 :      날짜 : 19-09-10 16:55     조회 : 78    

한반도 대전환 시대의 위기: 한일 갈등에 관해

 

                                                                                       이재봉 (원광대학교 정치외교학/평화학 교수)

 

지난 3<원대신문>한반도 대전환에 관한 글을 실었다. 20184월 남북정상회담과 6월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73년짜리 분단체제가 무너지고, 70년짜리 북미 적대관계가 변하며, 65년짜리 한국전쟁 휴전 또는 정전체제가 허물어지고, 25년짜리 북핵문제가 풀리기 시작했다는 내용이었다.


겨우 반년이 흐른 20199월 현재 한반도 안팎에 위기가 겹치고 있다.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전쟁이 격렬해지고, 북한과 미국의 협상이 진전되지 않고 있으며, 남한과 북한 관계는 후퇴하고, 한국과 일본 사이엔 갈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 가운데 최근의 현상인 한일 갈등에 관해 살펴본다.


한일 갈등의 근원과 배경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국제관계의 속성과 미국의 대외정책 변화를 알아야 한다. 국제관계를 공부하는 데는 식상할 정도로 널리 쓰이는 말이 있다. “국제관계에서는 영원한 적도 없고 영원한 친구도 없다. 어제의 적이 오늘엔 친구가 되고, 오늘의 친구가 내일엔 적이 되는 게 국제관계의 현실이다는 말이다.


1941년 일본이 미국을 침공해 태평양전쟁이 시작됐다. 미국은 일본과 전쟁을 벌이면서 소련에게 지속적으로 도움을 요청했다. 소련이 미국의 요청을 받아들여 19458월 일본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곧 일본이 항복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났다. 미국은 일본을 통째로 점령했고 한반도를 소련과 함께 나누어 점령했다.


소련이 동유럽에서 영향력을 확대하자 미국은 서유럽을 지키기 위해 반공정책을 강화하기 시작했다. 트루먼 독트린 (Truman Doctrine)과 마샬 플랜 (Marshall Plan)이다. 나아가 유럽에서는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를 만들고 아시아에서는 일본을 동맹으로 만들기 시작했다. 일본과 싸울 때는 소련을 끌어들여 친구가 되고, 일본을 무찌른 뒤 소련이 힘을 키우자 소련을 겨냥해 일본을 친구로 만들기 시작한 것이다.

 

한일협정의 배경과 과정

 

19502월 소련과 중국이 동맹을 맺고, 19506월 한국전쟁이 전면전으로 치닫자, 미국은 전쟁에 뛰어들어 일본의 도움을 받으며 중국과 싸웠다. 이때부터 자본주의 미국+일본+남한이 한 편이 되고, 사회주의 소련+중국+북한이 다른 한 편으로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한국+미국+일본의 삼각공조를 구축하는 데는 걸림돌이 있었다.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35년 동안 조선을 식민통치한 데 따른 한국인들의 반일감정이었다. 미국은 한국전쟁 중이던 1951년 일본과 안보조약을 맺고 한국을 끌어들이기 위해 한일협상을 주선하고 개입하며 압력을 행사했지만 이승만의 완고한 반일정책에 막혔다.


이승만이 1960년 사월혁명으로 쫓겨나고 일본군 출신 박정희가 19615.16쿠데타로 정권을 잡자, 미국은 1962년부터 한일협정을 미국정부의 최고 관심사또는 가장 급선무로 삼고 한국과 일본을 거세게 몰아붙이기 시작했다. 한국은 협상에 적극 응했지만, 야당과 대학생들의 저항과 반발이 몹시 컸다. 박정희 정부는 196463일 서울에 계엄령을 선포해 일체의 집회와 시위를 금지하고 모든 대학의 문을 닫아버렸다. ‘6.3 사태.


이런 과정을 통해 1965년 타결된 한일협정은 야당과 대학생들의 주장대로 몹시 민족 반역적이고 굴욕적이며 졸속적인 것이었다. 첫째, 일본이 35년간의 식민통치에 대한 사과나 배상을 전혀 하지 않았다. 한국에 유상과 무상채권을 포함해 모두 8억 달러를 건넸는데, 식민통치에 대한 배상이나 보상이 아니라 독립 축하경제 협력명목이었다. 아직도 일본의 식민통치가 한국의 발전에 도움이 됐다고 주장하는 한국의 토착왜구정치인, 언론인, 교수들이 적지 않은데, 당시 일본 정치인들이야 오죽했겠는가.


둘째, 독도 영유권, 징용자, 위안부, 원폭 피해자, 약탈 문화재 등에 관한 문제를 모두 덮어버렸다. 예를 들어, 독도 문제로 협상이 진전되지 않자 한국의 협상대표였던 박정희의 조카사위 김종필 중앙정보부장은 독도를 폭파해버리자는 망언을 내놓기도 했다. 독도 문제가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고, 징용자와 위안부 문제 등이 최근에야 불거지게 된 배경이다.

 

한일 위안부 협정과 군사정보 보호협정의 배경

 

그로부터 꼭 50년이 흐른 2015년 박정희의 딸 박근혜 정부가 일본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위안부 협정을 맺었다. 일본이 10억엔 (100억원)을 건네기로 했는데, 1965년 그랬던 것처럼 배상이나 보상 명목이 아니라 인도적 지원명목이었다. 나중에 문제가 될까봐 위안부 문제를 마지막으로 되돌릴 수 없이 해결한다고 선언하고, 앞으로 유엔이나 국제사회에서 이를 빌미로 비난이나 비판을 자제하자고 합의했다.


반세기가 흐른 뒤에 이렇게 또다시 민족 반역적이고 굴욕적이며 졸속적인 한일협정이 되풀이된 것은 여전히 미국의 압력 때문이었다. 급속도로 떠오르는 중국을 견제하고 봉쇄하기 위해서다.


중국이 1978년부터 개혁개방을 시작하며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자 미국은 1990년대부터 일본과의 동맹을 강화하기 시작했다. 1996년 일본과 안보공동선언을 발표하고, 1997년 일본과 방위협력지침을 개정했다. 일본 자위대가 주변 해역까지 나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2000년대 중반부터 일본의 재무장을 막고 있는 평화헌법을 수정해 군대를 기잘 수 있는 정상국가가 되도록 촉구했다. 일본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진출하도록 지원했다. 2015년엔 일본과 방위협력지침을 다시 개정하고, 2016년엔 일본 안보법제를 개정하도록 이끌었다. 일본 자위대가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에 맞서 중국이 러시아와 손잡고 대규모 합동군사훈련을 벌이는 등 군사협력을 강화하자, 미국은 다시 한국+미국+일본의 삼각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에 압력을 행사했다. 독도 문제나 위안부 문제 등 껄끄러운 문제를 털어버리고 일본과 협력을 강화해 중국을 견제하고 봉쇄하는 데 적극 동참하라는 것이었다.


이런 배경과 과정에서 추진된 것이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앞에서 얘기한대로 2015년 한국과 일본 사이에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위안부 협정이 맺어졌다. 둘째, 2016년 미국과 한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망 (THAAD) 배치를 발표했다. 겉으로는 북한을 겨냥한다고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중국을 봉쇄하기 위한 것이다. 셋째, 한국과 일본 사이에 요즘 흔히 지소미아 (GSOMIA)’라 불리는 군사정보 보호협정이 체결되었다. 한국과 미국 사이에 그리고 미국과 일본 사이에 군사정보가 자유롭게 교류되고 있어서 미국에 굳이 필요한 게 아니지만, 한국과 일본이 더 가까워지도록 한 조치였다. 거듭 강조하건대 이 모두 중국을 견제하고 봉쇄하기 위한 미국의 전략에 따른 것이었다.


그런데 2017년 들어선 문재인 정부가 이른바 촛불 민심을 바탕으로 2018년 위안부 협정을 사실상 파기했다. “위안부 피해자들이 인정하고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수준의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은 그의 대선 공약이었다.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의 효용성을 검토하고 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도 2017년 대선공약에 포함된 것이었다. 이와 아울러 한국 대법원은 2018년 일제 징용피해자에 대한 배상을 판결했다.

 

아베의 보복에 대한 창의적 대응과 미중 패권경쟁에 대한 건설적 대응을

 

<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