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이재봉 (평화산책)
snpeace
HOME | 평화산책 | 이재봉 (평화산책)

   
  죄인의 괴로운 날
  글쓴이 :      날짜 : 19-05-21 09:35     조회 : 143    
죄인의 괴로운 날
  5월 18일은 나에게 좀 괴로운 날이다. 민주화운동에 동참하거나 기여하지 못한 죄 때문이다. 이런 터에 도쿄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기념식 강연을 맡게 됐다. 공교롭게 일주일 전엔 민주화운동의 ‘대부’나 ‘큰별’로 불린 김근태 선생을 기리는 김근태민주주의학교의 강연요청을 받기도 했다.

  도쿄의 5.18민주화운동기념식은 10여년 전 7-8명의 재일동포가 허름한 식당에서 비밀리에 시작했다는데, 올해엔 150명 안팎의 동포가 참석한 가운데 재일본한국YMCA 강당에서 열렸다. 다양한 한인단체 대표들과 정부측 총영사도 동참했으니 대단한 변화요 큰 발전이다.

  강연 주제가 평화와 통일이었지만, 민주화에 저지른 죄를 고백하지 않을 수 없었다. 주어진 강연시간이 길지 않아 기념식에서 제대로 밝히지 못한 데다, 아직도 내 글과 강연에 날 과거 민주화운동의 투사로 오해하는 분들이 적지 않아, 미리 보냈던 원고의 첫 부분을 그대로 옮긴다.
- 민주항쟁의 죄인에서 평화와 통일 운동가로 -
  도쿄에서 열리는 5.18 광주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강연하게 된 게 참 죄스럽기도 하고 몹시 영광스럽기도 합니다. 먼저 일본에서까지 39년 전의 민주항쟁을 기념하시는 여러분께 존경을 표합니다.

  저는 민주항쟁 또는 민주화운동의 죄인입니다. 채만식이 1947년 펴낸 자전적 소설 󰡔민족의 죄인󰡕에서 따온 말입니다. 그는 이 소설에서 해방을 두어 해 앞두고 일제의 압력을 끝내 견디지 못하고 일본에 대한 협력을 권고하는 강연에 몇 번 나섰던 자신을 ‘민족의 죄인’이라 자처하며 고해성사를 합니다. 소설 마지막 부분에, 해방을 맞아 학생들이 친일파였던 교사를 규탄하는 데모를 벌이는데, 반장이면서도 상급학교 입시준비를 핑계로 서둘러 귀가한 조카에게 데모 주동은 못할망정 슬며시 빠져 나왔느냐며, 퇴학을 맞아도 좋고 입시에 떨어져도 좋으니 당장 학교로 돌아가 데모에 참여하라고 호통치는 대목이 나옵니다.

  1980년 5월 대학가에서 민주화시위 없이 하루해가 지지 않던 이른바 ‘서울의 봄’을 보내며 저는 단 한 번도 시위에 참여해보지 않았습니다. 정치외교학과 2학년 대표를 맡았지만 데모를 주동하기는커녕 단순참가조차 해본 적이 없었지요. 채만식의 조카처럼. 5월 광주항쟁은 “북괴의 사주를 받은 폭도들의 반란”이고, 김대중은 “내란의 수괴 빨갱이”라는 뉴스를 그대로 받아들였습니다. 의식 없고 개념 없는 정치학도였습니다.

  1983년 미국에 건너가 공부하며 광주항쟁의 진실을 알았습니다. 광주에서의 학살을 계기로 폭풍처럼 불어 닥친 한국의 반미주의에 관해 석사논문을 썼습니다. 나아가 반미주의에 관해 박사논문까지 쓰고 1994년 귀국해 평화운동과 통일운동에 발을 들여놓기 시작했습니다. 집안에서는 자식들과 조카들에게, 직장에서는 학생들에게, 민주화 시위에 동참하도록 부추기며 평화와 통일을 외쳐오고 있습니다. 채만식처럼.

  20대에 진보적 생각을 갖지 않으면 가슴이 없는 사람이요 40대가 지나서도 그러한 기질을 지니면 머리가 없는 사람이라는 서양속담을 따른다면, 저는 가슴도 없고 머리도 없는 셈이니 그야 말로 새가슴에 골 빈 놈이지요. 지난날 민주화운동에 전혀 기여하지 못한 죄를 조금이나마 갚기 위해, 앞으로 죽을 때까지 평화운동과 통일운동에 힘을 보태겠다는 생각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