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이재봉 (평화산책)
snpeace
HOME | 평화산책 | 이재봉 (평화산책)

   
  (15) 불법무기 소지죄로 구속되다
  글쓴이 :      날짜 : 10-04-20 10:07     조회 : 2409    


셋째, 모가지 내걸어놓고 일해야 했습니다. 앞에서 이미 밝힌 대로 가게가 워낙 험한 동네에 자리 잡고 있어 방탄유리 안에서 물건을 팔았지만, 한 순간도 긴장을 풀기 어려웠지요.

당연히 주인은 가게 안에 엽총 (shotgun)을 비치해놓을 수 있는 면허를 갖고 있었습니다. 조그만 권총도 하나 마련했습니다. 동네 청년이 어디서 훔친 것을 가게에 가져와 조르는 바람에 헐값에 샀지요.

그런데 언제부턴가 주인이 현금을 몸에 지니고 퇴근하는 게 너무 위험하다며 권총을 차에 갖고 다녔는데, 불법으로 산 총을 불법으로 가지고 다닌 셈이었습니다. 가게 안의 엽총은 합법일지라도 차 안의 권총은 불법이었다는 말이지요.

어느 날 제가 운전 연습을 할 겸 주인을 옆자리에 앉히고 그의 차를 몰고 퇴근하는데 경찰차가 좇아와 세웠습니다. 제가 뭘 잘못했느냐고 묻자 대답은 하지 않고 둘 다 내리라고 하더니 차를 뒤지더군요. 곧 권총을 찾아내고 바로 수갑을 채워 경찰서로 데려 갔습니다. 권총을 판 청년이나 그의 친구인 점원이 신고했던 모양입니다.

유치장에서 하룻밤을 묵은 뒤 다음날 아침 주인의 변호사를 통해 벌금을 내고 풀려났습니다. 유학생 신분으로 비록 하룻밤이나마 미국의 유치장 생활까지 맛본 것이지요. 8년 전인 1975년 서울에서 재수할 때는, 작년에 [싸움꾼에서 비폭력주의자로]라는 연재를 통해 밝혔듯이, 주먹 한 방 휘두르고 폭행죄로 종로경찰서 유치장과 서대문 감옥에서 한 달을 보낸 쓰라린 경험을 했는데 말입니다.

공부고 일이고 당장 집어치우고 싶었습니다. '환상의 도시'로 여겼던 뉴욕은 정나미가 뚝 떨어지는 곳이 되고 말았지요. 숙식을 제공하며 학비를 보조해주는 형이 있고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훤칠한 키와 파란 눈의 연인이 있었지만, 뉴욕시를 떠나고 싶다는 마음은 날이 갈수록 굳어졌습니다.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