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평화소식
NORTH KOREA
HOME | 평화소식 | 평화소식
[경향신문]강냉이밥으로 두 끼, 물로 점심…어느 나라 얘기?
글쓴이 :      날짜 : 12-09-27 18:26     조회 : 1993    

강냉이밥으로 두 끼, 물로 점심…어느 나라 얘기?

[북한 인권, 진보와 보수를 넘어]경향신문|옌지·단둥|입력2012.09.26 22:32|수정2012.09.27 10:26

 

"솥에 강냉이쌀(옥수수 알을 껍질째 빻아 가공한 쌀) 1㎏을 넣고 물 여섯 바가지를 부어요. 반나절 끓이면 쌀이 퍼지다 못해 미음처럼 되죠. 그걸로 여섯 식구가 두 끼로 나눠 먹습니다. 반찬은 가끔 감자나 먹을까."

황해도에 사는 40대 김정남씨(가명)는 평소 식단을 묻자 이같이 설명했다. "쌀이 없을 땐 옥시(옥수수) 국수를 물에 넣고 계속 끓여 죽처럼 퍼진 걸 먹는다. 반찬으로는 가끔 감자로 국을 끓이거나 볶아서 먹는다"고 덧붙였다. 간은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에 "간장이나 된장은 따로 없다. 소금으로 장을 쒀서 가끔 그것을 이용한다"고 대답했다.

경향신문 특별취재팀은 중국에서 만난 북 주민에게 가장 먼저 뭘 먹고 사는지 물었다. 생존권은 최우선적 인권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주로 강냉이밥 혹은 5 대 5 밥(강냉이쌀과 입쌀을 절반씩 섞은 밥·사진)을 주식으로 하루 두 끼를 먹는다고 답했다. 해가 짧은 겨울에는 "저녁을 일찍 먹은 후 배가 고플까봐 바로 잠자리에 든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2개 이상의 찬을 놓고 식사를 하는 가정이 드물었으며, 고기를 한 달에 한 번 이상 먹는다고 답한 사람은 20명 중 2명에 불과했다.

출처 | 아시아 프레스

지난해 북한에 사는 딸을 만나고 온 50대의 함경도 여성 조복희씨(가명)는 30대의 딸이 "풀죽을 먹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풀죽은 "배추를 삶아 졸인 후 옥수수 가루 갠 것을 넣어 끓여 만든다"고 설명했다. "봄에는 산나물을 따다 먹고, 가끔 무 이파리 같은 것도 곁들여 먹는다"며 "나물은 고사리, 길짱구(질경이), 민들레 등 먹을 수 있는 풀은 다 갖다 먹는다"고 덧붙였다. 살림이 좀 나아진 후에는 "옥수수밥 밑에다가 시라지(시래기)를 개고 밥을 했다"고 설명했다. 여유가 있는 집에서는 소금에 배추를 절인 '하얀 김치'를 먹는다고도 했다.

조씨는 몇 년 전 군대에 갔다가 2년 만에 영양실조로 집에 돌아온 아들에게 국수죽도 실컷 먹이지 못한 것을 가슴 아파했다. "피골이 상접한 아들을 보고 바로 국수죽을 쒔다. 그것도 1주일분씩 분배를 해 나눠 먹도록 했다. 한꺼번에 몰아서 먹으면 내일, 모레 먹을 게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씨의 아들은 결국 집에 돌아온 지 10개월 만에 영양실조로 사망했다.

평안도 출신의 한 60대 여성은 주로 '묵국수'를 먹고 산다고 밝혔다. "국수를 오래 끓여 퍼진 국수죽에다가 된장을 넣는다. 아침엔 걸쭉하지만 점심에 퍼내면 묵이 된다"고 했다. 그는 '옥시 국수'도 먹는다고 했다. "옥수수를 꺾어 껍질을 제거한 후, 국수기계로 옥수수를 갈아 넣는다. 아까워서 눈이 붙은 껍질도 넣는다. 그것으로 죽을 쑨다"는 것이다. "식량을 아끼기 위해 노인들은 점심을 먹지 않는다. 물을 마신다"고 전했다.

전병역·손제민(정치부), 송윤경(사회부), 심혜리(국제부) 기자

< 옌지·단둥(중국) | 특별취재팀 >

경향신문 관련기사


251 [언론기고]군사비 그대로 두고는 전쟁 끝낼 수 없다(오마이뉴스) 2015-05-07 1927
250 [연합뉴스]두달만에 만나는 韓美 6자수석…북핵대화 출구 나올까 2014-06-02 2072
249 [노컷뉴스]WFP, "4월에 식량 2천 400여톤 분배" 2014-06-02 2224
248 [노컷뉴스]유럽연합, "대북 식량사업에 926만 달러 지원" 2014-06-02 1587
247 [노컷뉴스]민간단체, 북한에 비료와 농업용 비닐 지원 추진 2014-03-20 1409
246 [연합뉴스]북한-일본 적십자회담 재개..유골반환 진전 시사 2014-03-20 1301
245 [디지털타임스]한국정보화진흥원, 북한이탈주민 정보화교육 실시 2014-03-20 1186
244 [라 트리뷴]공식적으로석탄을운반할기차를타고북한을넘어.. 2013-11-06 2141
243 [연합뉴스]개성공단 31일 공동투자설명회 무산…국제화 차질우려 2013-10-15 1040
242 [국민일보]내년부터 대북의료지원 재가동…북한주민 의료봉사도 계획 2013-10-15 1045
241 [전국매일신문]원혜영 “국민 73% 이상 대북인도지원 찬성 불구 MB정부 절반 수준” 2013-10-15 1201
240 [연합뉴스]유엔 보고서 "北 주민 3명 중 1명 영양실조" 2012-10-10 1551
239 [아시아경제]북한 어린이 한국보다 14cm 작아 2012-10-10 1624
238 [경향신문]강냉이밥으로 두 끼, 물로 점심…어느 나라 얘기? 2012-09-27 1994
237 [연합뉴스]대북 수해지원 무산..관계개선 기대에 찬물 2012-09-12 1224
236 [연합뉴스]北 올해 수해 인명피해 1995년이후 두번째 규모 2012-09-04 1337
235 [노컷뉴스]태풍 볼라벤에 北 함경남도 최대 피해 2012-09-03 1297
234 [연합뉴스]北 "황해도 평산에 약 500mm 폭우" 2012-08-20 1338
233 [연합뉴스]"북한 홍수로 식량난…어린이 영양실조 우려" 2012-08-20 2655
232 [뉴시스]北, 홍수 피해 심각…정부 "수해지원 검토 안해" 2012-08-06 1174
231 [연합뉴스]통일부, 남북간 이산가족 교류재개 추진 2012-07-31 1243
230 [연합뉴스]"北 아리랑공연 올해로 막 내린다" 2012-06-12 1263
229 [연합뉴스]북한軍 "성전·사죄 중 최후선택해야" 대남통첩 2012-06-04 1199
228 [문화일보]뭔가 달라진 北…‘합의→위반→도발’ 공식 깨지나 2012-05-23 1248
227 [중앙일보]꽉 막힌 남북 교역 … 북, 황금평·나선 특구로 출구 모색 2012-05-21 1299
226 [헤럴드경제]군 핵 전문가가 밝힌 북한핵의 비밀....심상찮은 軍.. 북핵실험 임박했나 2012-05-03 1447
225 [통일뉴스]전문가들, 남북간 군사적 충돌위험 경고 2012-05-03 1386
224 [통일뉴스]안보리, 압록강개발은행 등 북 기업 3곳 추가제재 2012-05-03 1262
223 [통일뉴스]미국발 대북 햇볕정책을 펴라 2012-04-24 1209
222 [통일뉴스]박지원 "대통령 통중봉북 정책은 더 나쁘다" 2012-04-24 1318
   1  2  3  4  5  6  7  8  9  
서울특별시 종로구 통일로 162(교남동 51 덕산빌딩) 201호 (110-100)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SNPEACE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