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평화소식
NORTH KOREA
HOME | 평화소식 | 평화소식
[통일뉴스]각계 "민간교류 지속하고 인도주의 실천하라"
글쓴이 :      날짜 : 12-02-09 11:21     조회 : 742    
각계 "민간교류 지속하고 인도주의 실천하라"
6.15남측위, '화해와 평화의 남북관계를 위한 사회합의' 제안
2012년 02월 08일 (수) 13:32:36 조정훈 기자 whoony@tongilnews.com
   
▲8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6.15남측위원회 주최로 시민사회.정당 등 각계가 모여 '2012년 화해와 평화의 남북관계를 위한 사회합의 제안문'을 채택, 정부에 민간교류 지속과 인도주의 실천을 촉구했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8일 시민사회.정당 등 각계가 모여 '2012년 화해와 평화의 남북관계를 위한 사회합의 제안문'을 채택, 정부에 민간교류 지속과 인도주의 실천을 촉구했다.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 김상근)가 주최한 '2012년 평화와 협력의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각계 연석회의'가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남북관계를 위한 사회합의 제안문'에서 "남북관계를 운영하는 세 개의 축은 화해, 평화, 공동번영"이라며 "남북은 정치군사적 대결상태를 해소하여 민족적 화해를 이루며, 군사적 긴장과 충돌을 막고 평화를 보장하며, 다각적인 교류.협력을 실현하여 민족공동의 이익과 번영을 도모하는 것"이라면서 민간교류와 인도주의 실천을 강조했다.
이들은 "민간교류 지속과 인도주의 실천은 그 어떤 상황에서도 결코 멈추어서는 안되는 남북관계의 핵심"이라며 "같은 민족으로서 남북관계에서는 그 어떤 원칙보다도 소중하게 지켜야 할 것이 바로 이 원칙이다. 정부는 우선, 민간교류와 대북 인도적 지원 활동을 해 온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의 활동을 적극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이산가족 상봉은 분단 피해의 가장 직접적인 현상으로 남북관계를 운영하는 정부 부처의 존재 이유 중 가장 큰 것"이라며 "이산가족 상봉은 조건과 관계없이, 일정한 대가를 치르더라도 꼭 실행해야 하며, 이것이 정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금강산 관광 재개'를 언급, "관광 재개의 핵심문제인 사고 재발 방지대책과 관련하여, 김정일 위원장이 현정은 회장에게 한 말에 대해 이미 통일부가 북 당국의 확인을 요청한 일이 있다"며 "따라서 가장 큰 장애가 해소될 수 있는 상황이다. 또한 정부가 관광 재개를 꺼려했던 실질적인 이유인 현금거래의 문제도 UN의 기준에 부합하는 상업거래로 판명이 났다"며 정부에 금강산 관광 재개를 압박했다.
그리고 "5.24조치는 천안함 사고 조사 결과 취해진 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대북 봉쇄조치"라며 "이 조치는 지금에 와서는 실효성조차 상실되었을 뿐만 아니라 이제는 경제와 사회분야 교류를 가로막고 우리 기업들의 고통만 가중시키는 '법위의 법'이다. 국회는 이 행정조치의 문제점을 국민들에게 알리고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이 조치의 해제를 결의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김상근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가 개회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6.15, 10.4선언 기념 남북 공동행사에 대해서도 "비록 민간행사일지라도 남북합의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6.15공동선언의 이행여부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데 있다"며 "올해에 이 행사가 치러진다면, 남과 북은 합의 이행에 따른 책임공방에서 벗어나 화해와 평화, 번영의 남북관계로 나아가는 실질적인 대화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 제안들의 사회적 합의를 위해 우리는 이산가족 단체, 강원도를 비롯한 지자체, 인도적 대북지원 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과 정당, 종교계, 그리고 정부관계 부처와 대화의 자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이러 노력들이 쌓인다면, 정치상황과 상대적으로 독립된 남북관계 운영의 보다 보편적인 원리가 형성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면서 사회합의를 제안했다.
이날 시민,종교, 정당 소속 참석자들은 6.15남측위원회의 '사회합의' 제안에 지지의사를 표명했다.
   
▲ 정당 관계자들도 '사회합의 제안문'에 지지의사를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유시민 통합진보당 대표, 남윤인순 민주통합당 최고위원.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유시민 통합진보당 대표는 "정부와 사회에 드리는 제안에 대해 정부가 지금이라도 곧바로 해야할 조처들은 이루어졌으면 좋겠다는 소망이 있다"며 "안타깝게도 남북한 당국사이 대화만 단절된 것이 아니고 정부와 시민사회사이의 소통과 대화도 끊긴 안타까운 현실을 보면서 통합진보당이 세력이 미약한 정당이지만 힘을 모아 뜻을 실현할 수 있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를 대신해 참석한 남윤인순 최고위원은 "MB정부 출범 4년 남북관계 파탄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국민들이 우리 민족의 미래를 걱정한다"며 "한반도를 화해와 평화로 복원하고 통일의 기반을 닦아야 한다. (사회제안에) 적극 지지하며 반드시 지켜져 남북관계가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지지했다.
종교계를 대표해 이해학 목사는 "모든 정치이슈가 복지에 매달리고 있다. 그리고 경제문제에 매달린다. 중요하다. 그러나 시대적 사명을 망각해버린 남북문제, 평화통일문제를 간과하려는 모든 복지논쟁은 사기"라며 "이런 상황에서 오는 총선에 나가는 모든 후보들이 통일문제를 어찌할 것인가라는 정책을 내놓고 국민들에게 심판받는 풍토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 시민사회 대표들이 '사회합의' 제안에 지지입장을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정현백 참여연대 공동대표,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시민사회 대표들도 '사회합의' 제안에 지지입장을 밝혔다
정현백 참여연대 공동대표는 "2012년은 변화를 예고한다. 누가 국회에 들어가고 대선주자가 되는지 마음이 분주하다"며 "이 국면에서 통일은 현실감각이 떨어지는 것으로 오인받는다. 왜 일상생활과 밀착한지 설명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초조하다"고 말했다.
정현백 대표는 "평화가 전제되지 않는다면 심혈을 기울여 토론하는 복지국가 실현이 가능한가. 복지국가와 평화국가를 결합하는 논의를 하고 평화체제 실현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남북 정상회담 12주년을 맞이하기 전에 평화체제 실현을 위한 희망적 계획과 진전이 있어야 한다"면서 '사회합의' 실천을 강조했다.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이명박 정권 지난 4년, 국민들은 힘들었다. 한가지 정권을 통해서 뼈져리게 얻은 교훈이 있다"며 "남북관계 평화관계에서 통일은 바로 평화와 경제번영을 약속하는 것"이라며 "남북관계 회복을 통해 남북경제협력을 강화시키는 것이 우리의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새누리당에서 유연한 대북관계를 말하지만 6.15, 10.4선언 계승없는 유연성은 유연성이 아니다"라며 "진정한 유연성을 말한다면 계승 의사표현을 해야한다. 총선.대선에서 6.15, 10.4선언을 계승하는 정당을 통해 통일지향적 정권창출이 필요하다. 국민들의 열망에 부흥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훈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도 "노동자들이 전쟁반대하고 평화수호 투쟁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6.15선언 실천을 위한 노동부분에 주어진 소임을 다할 것이다. 통일의 기관차로 노동자가 앞장설 것이다. 정부당국은 조건없이 지체없이 민간부분 교류를 허가하고 자신들이 못한 일들을 민간부분, 시민사회가 적극적으로 해야한다"고 말했다.
   
▲ 인명진 북민협 회장은 연대사에서 "유감스럽게도 이 정부가 사람으로서 해야할 도리를 다하지 못하는데 큰 불행이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이날 연석회의에서 인명진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회장은 연대사를 통해 "유감스럽게도 이 정부가 사람으로서 해야할 도리를 다하지 못하는데 큰 불행이 있다"며 "아무리 적군이라도 사람이라면 병든 사람을 그냥 지나쳐서는 안된다. 추운 겨울에 사람이라면 입고 있는 외투라도 벗어서 줘야하는게 사람의 도리"라며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인명진 회장은 "정부만 (인도적 실천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이를 하려는 사람들을 막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민간교류 지속과 인도주의 실천은 어떤 상황에서도 멈춰서는 안된다. 이번 제안의 뜻에 북민협도 전폭적으로 뜻을 함께 한다. 이런 뜻이 금년에는 꼭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이날 연석회의에는 시민.종교.정당 등 각계 대표들이 참석했다. [사진-통일뉴스 조정훈 기자]
이날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민간교류 보장', '대북지원 재개', '이산가족 상봉', '5.24조치 해체', '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공동행사 보장' 등이 적힌 종이를 펼쳐보이는 퍼포먼스와 '사회합의 제안문'이 명시된 현수막에 서명하는 등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날 회의에는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 백낙청 6.15남측위원회 명예대표,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김삼렬 독립유공자유족회장, 노수희 범민련 남측본부 부의장, 박창일 북민협 부회장,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상임고문, 이석태 참여연대 공동대표, 이용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공동대표, 정동익 사월혁명회 상임회장, 조성우 민화협 공동의장,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손미희 전국여성연대 상임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편, 한명숙 민주통합당 대표와 이용득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은 민주통합당 최고위원회의 관계로 불참했다.

219 [연합뉴스]美국방부 "대북식량 지원 중단" 2012-03-29 647
218 [노컷뉴스]北, 김정일 위원장 애도기간 3월 25일까지 끝내 2012-03-22 580
217 [뉴스웨이]김두관 도지사, 통일부의 반출승인 간곡히 요청 2012-03-22 864
216 [노컷뉴스]교회협, 국제기구 통해 밀가루 153톤 대북 식량 지원 2012-03-20 729
215 [경향신문]북 “미, 식량지원 즉시 시작하기로 했다” 2012-03-14 691
214 [연합뉴스]북미 3차대화 23일 베이징 개최 2012-02-14 843
213 [통일뉴스]정부, 북측에 '이산가족 상봉 실무접촉' 제의 2012-02-14 782
212 [통일뉴스]정부, 북측에 '고구려 고분군 산림병충해 실무회담' 제안 2012-02-09 904
211 [통일뉴스]각계 "민간교류 지속하고 인도주의 실천하라" 2012-02-09 743
210 [연합뉴스]대북지원단체 모임 북민협 신임회장에 인명진 2012-02-02 567
209 [연합뉴스]김정일 위원장 사망 이후 첫 밀가루 대북지원 2012-01-27 841
208 [아시아경제]"北 우라늄농축 중단, 美 식량지원 재개 합의" -AP 2011-12-19 780
207 [연합뉴스]유엔보고서 "北주민 66% 끼니 걸러" 2011-11-29 810
206 [노컷뉴스]英 언론 北 모습 공개…'영양실조 어린이들' 2011-10-11 1011
205 [통일뉴스]6.15남북해외위, 독도 공동호소문 발표 2011-08-31 983
204 [동아일보]北주민 굶는다는데… 23번 방북한 인요한 씨가 본 요즘의 북한 2011-08-02 1254
203 [통일뉴스]밀가루 300톤, 8개월 만에 북녘 가다 2011-07-29 1127
202 교회협, 중국 통해 북한에 밀가루 지원 2011-06-16 1194
201 종교인 658명, 정부에 대북 식량지원 촉구 2011-04-13 1228
200 통일부 “대북 식량지원 검토하고 있지 않다” 2011-03-23 1203
199 민간차원 대북지원 내달 허용 2011-03-23 998
198 통일뉴스)북민협 대북지원 논의 위해 2월 평양 방북신청 2011-02-08 1061
197  통일뉴스)통일부 북민협 방북신청 불허 2011-02-08 1123
196 [통일뉴스]NCCK 김영주 총무 취임, "남북간 평화 통일 최선 다해야" 2010-12-15 1338
195 "후손들에게 가장 시급한 문제는 통일" ,통일을준비하는사람들 창립총회 열고 본격적 … 2010-10-07 1311
194 통일을 준비하는 사람들 창립준비, 평범한 시민들이 참여하는 통일실천기구 2010-10-07 1642
193 평양산원, 영유아 먹일 우유 북 도착 2010-10-07 1305
192 [크리스챤 투데이]남북평화재단, ‘통일을 준비하는 사람들’ 창립 2010-10-07 1310
191 [경기일보]인천시, 대북지원물품 인천항 출항 ,시-남북평화재단 1억5천만원가량 지원 … 2010-10-07 1242
190 [중앙일보]평양산원 영유아 · 임산부 지원 2010-10-07 1145
   1  2  3  4  5  6  7  8  9  10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