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사업
평화소식
후 원
활동소식
평화산책
자료실
지역본부
재단소개
평화소식
NORTH KOREA
HOME | 평화소식 | 평화소식
[통일뉴스]6.15남북해외위, 독도 공동호소문 발표
글쓴이 :      날짜 : 11-08-31 10:38     조회 : 981    
6.15남북해외위, 독도 공동호소문 발표
(2신) 김상근 6.15남측위 상임대표, 일본의 재침략 시도 배후로 미국 지목
2011년 08월 29일 (월) 11:38:10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 6.15남측위와 한일시민선언실천협의회는 29일 백범기념관에서 '일본의 과거 청산과 독도문제' 남북공동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사진은 김상근 6.15남측위 상임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 -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과거 침략전쟁과 식민통치로 인한 주변 국가들의 고통에 대해 사과, 배상은커녕 오히려 왜곡, 은폐하면서 이웃 나라의 영토주권을 침해하고, 동포들을 차별하고 있는 것은 일본의 제국주의적 침략정책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1910년 8월 29일 경술국치 101주년이 되는 29일 남과 북, 해외 민간단체들이 한목소리로 일본을 규탄하며 독도 침탈 기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 김상근, 이하 6.15남측위)와 한일시민선언실천협의회는 29일 오후 3시 백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일본의 독도 재침략 저지와 과거청산 촉구를 위한 남북공동토론회’를 개최하고 공동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날 평양에서도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위원장 안경호, 6.15북측위)와 <조선일본군‘위안부’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 주최로 같은 토론회가 오후 3시에 중앙로동자회관에서 열려 공동호소문이 발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호소문, 일본의 독도 분쟁지역화는 ‘군국주의적 야심’

   
▲ 박남수 동학통일회 상임의장(오른쪽)과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가 공동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6.15남측위는 6.15북측위, 6.15해외측위(위원장 곽동의)와 공동명의로 발표된 공동호소문은 “20세기 초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 전쟁과 식민 통치의 마수는 세기가 바뀐 오늘에도 계속되고 있다”며 교과서 왜곡 문제와 독도 문제, 재일동포들에 대한 차별 문제 등을 지적했다.

특히 “일본은 과거 우리 민족에 대한 식민지 통치 때부터 지금까지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억지 주장을 펴면서 국제적인 분쟁지역으로 만들려는 시도를 계속해왔으며, 미국 또한 일본의 주장을 묵인, 동조하는 편파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일본이 우리 민족의 영토인 독도를 분쟁지역화 하려는 것은 우리 민족의 주권을 침해하는 것일 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와 우리나라에 대한 저들의 군국주의적 야심을 여실히 드러내는 것으로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일본은 과거의 침략전쟁과 식민지 통치에 대한 사과와 배상 없이는 그 누구와도 평화, 협력의 관계를 맺을 수 없다”며 일본 정부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비롯한 전쟁과 식민지 범죄 피해자들에게 공식사죄하고 법적으로 배상하라 △교과서 왜곡을 중단하고, 전쟁과 식민 범죄의 진실과 반성을 기술한 교과서로 미래세대에게 평화와 인권교육을 실시하라 △재일동포에 대한 온갖 적대행위와 민족차별 책동을 당장 중지하고 재일동포들의 인권과 생존권, 민족교육의 권리를 우선적으로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공동호소문은 “서울에서 개최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토론회에 북측 대표단이 참석하지 못한 것이나, 이번 독도 토론회의 개성개최가 불허되는 등 대일 문제에 대한 남북간 협력과 공조가 현 정부 들어 거듭 무산되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하고 “대일문제에 대한 남북의 협력과 연대는 시급히 복원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동호소문은 해내외의 정당, 단체, 인사들에게 “민족의 존엄과 명예를 걸고 굳게 연대하여 일제 식민통치를 청산하고 독도 침략을 저지하자”고 호소했다.

김상근 상임대표, 일본의 재침략 시도 배후는 미국

   
▲ 김상근 6.15남측위 상임대표는 일본의 재침략 시도 배후에 미국이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김상근 6.15남측위 상임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오늘 이 토론회를 개성에서 진행하려고 했다”며 “그러나 이명박 정부는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고 짚고 “이명박 정부에 심각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상근 상임대표는 “오늘에 이르러, 일본의 한반도 재침략 시도는 미국의 동북아 지배 전략에 기대는 바가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을 가지고 있다”며 “그렇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같이 파렴치하고 몰염치한 행위를 할 수 있겠느냐”고 ‘미국 배후론’을 제기해 주목된다.

그는 현대사를 되짚은 뒤 “최근에는 동해를 일본해로 단독 표기해야 한다는 결정에 손들어준 미국 정부다. 한-일 문제를 한, 일 문제로만 볼 수 없다”며 “한-일 문제는 한-일-미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6.15공동선언 제1항대로 남과 북이 ‘나라의 통일문제를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서로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게 되는 날을 당겨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6.15남.북.해외측위의 공동호소문과 6.15남측위 김상근 상임대표의 인사말에서 일본에 대한 규탄은 물론 미국의 일본 편들기에 대한 지적이 공식 제기돼 귀추가 주목된다.

   
▲ 개회식에 이어 이석태 참여연대 공동대표의 사회로 토론회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한편 6.15해외측위는 연대사를 보내와 “남과 북, 해외가 한 자리에 모여 개최하기로 합의하고 추진해 온 개성에서의 남, 북, 해외의 공동학술토론회까지 가로 막아 나선 남측 당국의 부당한 처사에 대해 우리는 민족적 의분을 담아 준열히 규탄한다”며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는 날로 노골화되는 일본의 파렴치한 재침 책동을 저지시키고 일본의 역사적 범죄행위들을 기어이 청사하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지켜나가는 투쟁을 남과 북, 해외의 정당, 단체, 인사들과 굳게 연대하여 힘있게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환 6.15남측위 정책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공동토론회에서 이해학 한일시민선언실천협의회 공동대표가 인사말을 했으며,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이창복 민화협 상임의장, 박남수 동학통일회 상임의장, 박중기 추모연대 명예의장, 이규재 범민련남측본부 의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개회식에 이어 이석태 참여연대 공동대표의 사회로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공 동 호 소 문

20세기 초 일본 제국주의의 침략 전쟁과 식민 통치의 마수는 세기가 바뀐 오늘에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 해 8월 10일 일본 간 나오토 총리는 일제의 강도적인 <한일합병조약> 날조 100년을 계기로 ‘통절한 반성과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사죄의 심정을 표명한다’고 선언하였지만, 이는 여전히 ‘말’에 그치고 있다.
일본 당국은 2011년 검정 통과된 중학교 사회 교과서는 ‘근대화’라는 이름으로 우리 민족에 대한 식민지 지배를 정당화하고 있으며, 과거 대부분의 교과서들에 기술하고 있던 ‘관동대지진’ 당시의 조선인 대학살 만행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삭제하는 등 일본의 침략전쟁과 반인륜적 범죄를 사실상 은폐하고 있다.
또한 일본은 우리 민족의 신성한 영토의 한 부분인 ‘독도’를 강탈하려는 기도를 날이 갈수록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지난 3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중학교 사회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데 이어, 지난 4월에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외교 청서를 발간했으며, 8월에는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방위백서를 발표하여 해내외 온 겨레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이 뿐인가. 과거 일제의 식민지 통치의 피해자들과 그 후손들인 재일동포들에 대한 부당한 차별과 정치적 박해도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 일본은 이번에 고교무상화 조치의 대상에서 조선학교를 배제했는가 하면, 최근 동일본 대지진과 지진해일 피해 복구 지원에서도 조선학교를 제외하는 등 반인권, 반인륜적 차별 정책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
과거 침략전쟁과 식민통치로 인한 주변 국가들의 고통에 대해 사과, 배상은커녕 오히려 왜곡, 은폐하면서 이웃 나라의 영토주권을 침해하고, 동포들을 차별하고 있는 것은 일본의 제국주의적 침략정책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일본은 독도 침탈 기도 즉각 중단하라!
일본은 과거 우리 민족에 대한 식민지 통치 때부터 지금까지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억지 주장을 펴면서 국제적인 분쟁지역으로 만들려는 시도를 계속해왔으며, 미국 또한 일본의 주장을 묵인, 동조하는 편파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그러나 수세기에 걸친 옛 지도들과 기록들을 비롯한 많은 자료들에 의하여 독도가 역사적으로, 법적으로, 실제적으로 우리 민족의 영토라는 것이 명확하게 실증되고 있다.
일본이 우리 민족의 영토인 독도를 분쟁지역화 하려는 것은 우리 민족의 주권을 침해하는 것일 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와 우리나라에 대한 저들의 군국주의적 야심을 여실히 드러내는 것으로 결코 용납될 수 없다.

일본은 침략전쟁과 식민 통치로 인한 모든 범죄를 사죄하고 배상하라!
지난 해 일본의 간 나오토 총리가 언급한 ‘반성’이 거짓이었음은 일본 정부의 거듭된 ‘독도’ 침탈 행동과 식민통치 역사 왜곡으로 만천하에 드러났다. 일본은 과거의 침략전쟁과 식민지 통치에 대한 사과와 배상 없이는 그 누구와도 평화, 협력의 관계를 맺을 수 없다.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비롯한 전쟁과 식민지 범죄 피해자들에게 공식사죄하고 법적으로 배상하라!
또한 교과서 왜곡을 중단하고, 전쟁과 식민 범죄의 진실과 반성을 기술한 교과서로 미래세대에게 평화와 인권교육을 실시하라!
일본 당국은 재일동포에 대한 온갖 적대행위와 민족차별 책동을 당장 중지하고 재일동포들의 인권과 생존권, 민족교육의 권리를 우선적으로 보장하라!

일제 식민통치 청산과 독도 침략 저지를 위해 분연히 떨쳐나서자!
일제 식민통치 청산과 독도 침략을 분쇄하는 것은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지키는 문제라는 점에서 남북해외 온 겨레가 공동으로 대처해야 할 문제이나, 이같은 민족적 숙원사업에 대해서까지 남측 정부는 5.24 조치를 적용하여 남과 북 각 계층의 상봉을 가로막고 있다. 서울에서 개최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토론회에 북측 대표단이 참석하지 못한 것이나, 이번 독도 토론회의 개성개최가 불허되는 등 대일 문제에 대한 남북간 협력과 공조가 현 정부 들어 거듭 무산되고 있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다.
대일문제에 대한 남북의 협력과 연대는 시급히 복원되어야 한다.
해내외의 정당, 단체, 인사들이여! 민족의 존엄과 명예를 걸고 굳게 연대하여 일제 식민통치를 청산하고 독도 침략을 저지하자!

2011년 8월 29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2신, 15:41)

219 [연합뉴스]美국방부 "대북식량 지원 중단" 2012-03-29 646
218 [노컷뉴스]北, 김정일 위원장 애도기간 3월 25일까지 끝내 2012-03-22 579
217 [뉴스웨이]김두관 도지사, 통일부의 반출승인 간곡히 요청 2012-03-22 863
216 [노컷뉴스]교회협, 국제기구 통해 밀가루 153톤 대북 식량 지원 2012-03-20 728
215 [경향신문]북 “미, 식량지원 즉시 시작하기로 했다” 2012-03-14 690
214 [연합뉴스]북미 3차대화 23일 베이징 개최 2012-02-14 842
213 [통일뉴스]정부, 북측에 '이산가족 상봉 실무접촉' 제의 2012-02-14 781
212 [통일뉴스]정부, 북측에 '고구려 고분군 산림병충해 실무회담' 제안 2012-02-09 902
211 [통일뉴스]각계 "민간교류 지속하고 인도주의 실천하라" 2012-02-09 741
210 [연합뉴스]대북지원단체 모임 북민협 신임회장에 인명진 2012-02-02 566
209 [연합뉴스]김정일 위원장 사망 이후 첫 밀가루 대북지원 2012-01-27 840
208 [아시아경제]"北 우라늄농축 중단, 美 식량지원 재개 합의" -AP 2011-12-19 779
207 [연합뉴스]유엔보고서 "北주민 66% 끼니 걸러" 2011-11-29 809
206 [노컷뉴스]英 언론 北 모습 공개…'영양실조 어린이들' 2011-10-11 1010
205 [통일뉴스]6.15남북해외위, 독도 공동호소문 발표 2011-08-31 982
204 [동아일보]北주민 굶는다는데… 23번 방북한 인요한 씨가 본 요즘의 북한 2011-08-02 1253
203 [통일뉴스]밀가루 300톤, 8개월 만에 북녘 가다 2011-07-29 1125
202 교회협, 중국 통해 북한에 밀가루 지원 2011-06-16 1193
201 종교인 658명, 정부에 대북 식량지원 촉구 2011-04-13 1227
200 통일부 “대북 식량지원 검토하고 있지 않다” 2011-03-23 1202
199 민간차원 대북지원 내달 허용 2011-03-23 997
198 통일뉴스)북민협 대북지원 논의 위해 2월 평양 방북신청 2011-02-08 1060
197  통일뉴스)통일부 북민협 방북신청 불허 2011-02-08 1121
196 [통일뉴스]NCCK 김영주 총무 취임, "남북간 평화 통일 최선 다해야" 2010-12-15 1337
195 "후손들에게 가장 시급한 문제는 통일" ,통일을준비하는사람들 창립총회 열고 본격적 … 2010-10-07 1310
194 통일을 준비하는 사람들 창립준비, 평범한 시민들이 참여하는 통일실천기구 2010-10-07 1641
193 평양산원, 영유아 먹일 우유 북 도착 2010-10-07 1304
192 [크리스챤 투데이]남북평화재단, ‘통일을 준비하는 사람들’ 창립 2010-10-07 1309
191 [경기일보]인천시, 대북지원물품 인천항 출항 ,시-남북평화재단 1억5천만원가량 지원 … 2010-10-07 1239
190 [중앙일보]평양산원 영유아 · 임산부 지원 2010-10-07 1144
   1  2  3  4  5  6  7  8  9  10    
03735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11길 20 CI빌딩 501호
TEL : 02-6261-0615 FAX : 02-6261-0611 Copyright 2007 KOREAPEACE
통일부 허가법인 제 275호 기획재정부 제 2007-256호 공익성 기부금 대상단체
관련사이트